| 지면신문보기
 
 

 
> 뉴스 > 사회/문화
 
연기 없는 감동도시 조성 박차 … 미세먼지 저감 ‘총력’
'미세먼지 발생으로 인한 시민의 불안감과 불편을 불식시키고자 대한 개선'
2019-09-26 23:33:23   인쇄하기
국제선교문화신문
 


 연기 없는 감동도시 조성 박차 … 미세먼지 저감 ‘총력’

적극행정을 통한 소규모 사업장 대기방지시설 개선 지원 확대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으로 인한 시민의 불안감과 불편을 불식시키고자 각종 미세먼지 배출원에 대한 개선사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올해 상반기 총 66여 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사업장 매연(백연), 자동차 배출가스, 기타 미세먼지 배출원 관리 등 3개 분야 16개 주요사업을 추진했다.


특히, 소규모 사업장의 백연 발생 최소화를 위해 경기도와 적극 협력해 지난 4월부터 환경부에 수차례에 걸친 정책건의를 실시하는 등 영세사업장의 실정을 반영하기 위해 노력했다.



이 결과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대상을 현재 4~5종 사업장에서 1~5종 전체 사업장으로 확대, 사업장의 자부담을 기존 20%에서 10%로 하향 조정, 현재 지원단가로 설치가 어려웠던 첨단 고효율 시설의 단가를 상향 조정하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



특히, 지난 8월 정부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소규모 사업장 대기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 100억원, 자동차 배출가스 저감 사업 80억원 등 총 18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시는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주요 미세먼지 발생 사업장의 백연 차단을 위한 방지시설 개선에 주력하는 등 미세먼지 저감 사업의 혁신적인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사회적 재난인 고농도 미세먼지는 시민의 건강과 생활권 보장을 위협하는 심각한 문제”라며 “정성호 국회의원을 비롯해 중앙부처, 경기도와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는 등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소규모 사업장 대기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양주시 관내 대기배출시설 설치 신고를 득한 중소기업은 종별에 상관없이, 방지시설별 최대 4.5억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지원을 희망하는 사업장은 오는 10월 4일까지 경기도환경기술지원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향후 정부의 미세먼지 정책에 따라 2020년부터 대기오염 배출허용기준이 30% 강화되는 만큼 많은 사업장의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 국제선교문화신문(http://www.m-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기사에 대해 한마디 전체기사의견 (0)
광고







영상
 
새반석교회 부설 치유센타 집회
새반석교회 부설 치유센타 집회
류광수목사 메세지
류광수목사 메세지
 
+more
 
2019년 동북아, 생명평화 한마당 잔치
2019년 동북아, 생명평화 한마당 잔치
2019년 동북아, 생명평화 한마당 잔치 정명훈 과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 공연 '가을의 코스모스'
 
 
 
 
+more
 
10월의 코스모스 축제
10월의 코스모스 축제
10월의 코스모스 축제 베트남 여성 모델 '가을 풍경'
 
 


 
 
 
국제선교문화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국제선교문화신문 | 등록번호:서울다 08104
서울시 도봉구 방학동 634-29| HP:010-3252-7567 | TEL/FAX:02-956-1335
Copyright(c) 2013 국제선교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